• 연구소식
  • HOME > CNU뉴스 > 연구소식
  • 확대
  • 기본
  • 축소
  • 출력

박춘구 교수(생명과학기술학부)팀 국내 코로나 감염유전자 발굴


전남대 박춘구 교수 공동연구팀

국내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유전자 발굴

 

 
 

 

 전남대학교 공동연구팀이 국내 ‘코로나 19’ 감염 환자들의 전사체 빅 데이터 분석을 통해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과 밀접하게 관련있는 유전자군을 발굴한 연구결과를 내놓아 국내 환자에 보다 적합한 치료신약 개발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전남대 박춘구 교수(생명과학기술학부. 왼쪽 사진)팀은 충남대 병원 김연숙 교수팀, 충남대 의대 조은경 교수팀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얻은 이같은 연구결과를 국제학술지인 대학의학회지(JKMS) 9월 28일자에 발표했다. 전남대 이성권 생물과학-생명기술학과 석박사통합과정 학생(오른쪽 아래 사진)이 이 논문의 공동 제1 저자이다. 

 

 공동연구팀에 따르면, 코로나 19에 감염된 국내 중증환자 8명 및 경증환자 20명을 대상으로 20명의 건강한 사람과의 면역세포 변화를 비교한 빅-데이터 분석 결과, 세균패혈증과 밀접한 톨유사수용체(TLR)-4 하위경로의 신호분자들을 비롯해 염증성 사이토카인, 케모카인의 발현이 유의미하게 증가되는 것을 확인했다.

 

 이같은 현상은 그동안 여러 국가에서 보고됐지만, 국내 환자들에게서 확인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중증 환자에서는 특정 세균이나 바이러스에 감염됐을 때 간에서 만들어지는 퇴치 유전자 단백질(S100A9)이 유의하게 증가된 것을 확인했다.

 

 이는 SARS-CoV2 바이러스가 인체의 위험신호인 S100A9 등을 자극해 세균성 패혈증과 유사한 전신염증반응을 일으킴으로써 면역병인에 기여할 것이라는 가능성을 시사한다.

 연구팀은 또 건강한 사람의 면역세포에 대해 바이러스 항원을 단독 처리했을 때에 비해 코로나-19 항원과 S100A9을 동시에 처리했을 때 염증성 사이토카인과 케모카인의 발현이 유의하게 상승된다고 밝혔다.

 

 박춘구 교수는 “코로나 바이러스 환자와 밀접하게 관련 있는 유전자 정보를 확보함으로써,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환자 치료 및 신약 개발 연구에 발판이 될 수 있을 것” 이라고 밝혔다.

 

※논문명: COVID-19 Patients Upregulate Toll-like Receptor 4-mediated Inflammatory Signaling That Mimics Bacterial Sepsis


 

※공동교신저자: 박춘구 교수(생명과학기술학부)

※공동 제1저자 : 이성권 학생(생물과학-생명기술학과 석박사통합과정)

※사진설명: 건강인에 비해 중증환자에서 유의하게 증가 및 감소한 유전자

※문의 : 062-530-0878 (전남대학교 시스템생물학 실험실)

비밀번호 확인
확인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