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요뉴스
  • HOME > CNU뉴스 > 주요뉴스
  • 확대
  • 기본
  • 축소
  • 출력

전국 18개 대학 리빙랩 네트워크 구축


전국 18개 대학 참여

대학 리빙랩 네트워크 구축

 

7월3일 국회 도서관 대강당서 발족

전남대, 운영교 자격으로 선도 역할

 

 

 

 전남대학교가 전국 18개 대학이 참여한 대학리빙랩네트워크 발족 및 포럼에 운영대학으로서 전국 대학리빙랩네트워크 플랫폼 구축에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했다.

 

 전남대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LINC+) 육성사업단(단장 김재국 신소재공학부 교수)은 7월 3일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전국 18개 대학 LINC+사업단과 연구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대학 리빙랩 네트워크 발족 및 포럼에 운영교로 참여했다.

 

 이날 발족식은 18개 대학linc+사업단과 2개의 대학연구기관 등 모두 20개 기관이 협약을 맺으며 대학 리빙랩 네트워크를 공식 출범해, 앞으로 이어질 공동사업 발굴 등 산학협력을 통한 리빙랩 활성화의 포석을 놨다.

 

 이어 열린 제15차 한국 리빙랩 네트워크 포럼에선 ▲‘LINC+와 대학 리빙랩’(최태진 한국연구재단 산학협력실 실장) ▲‘대학의 전환과 리빙랩’(송위진 과학기술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 ▲‘대학-지역 상생모델로서 리빙랩’(이의수 동국대 LINC+사업단장) 발표를 통해 대학교육만의 ‘리빙랩’에 대한 개념정리, 지역 상생모델로써 리빙랩에 있어서의 대학의 역할 등에 대한 다양한 방안이 제시됐다.

 

 김재국 전남대 LINC+사업단장은 “전남대학교 LINC+사업단은 광주사회적경제네트워크(GNoLL) 발족 및 포럼 운영 등 다양한 리빙랩 사업을 앞서 시행해 온 역량 덕분에 운영교로 참여할 수 있었다.” 며 “앞으로도 리빙랩 분야에 있어 지역사회를 선도하는 리빙랩 모델을 창출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전남대 LINC+사업단은 GNoLL의 활성화를 위해 권내 22개 혁신기관과 포럼 운영을 통해 이번 발족식의 성과를 지역사회로 확산할 예정이다.

 

* 문의: 062-530-0359 (전남대학교 LINC+사업단)

 

비밀번호 확인
확인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