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요뉴스
  • HOME > CNU뉴스 > 주요뉴스
  • 확대
  • 기본
  • 축소
  • 출력

전남대, ‘코로나19’ 수험생 상황 고려, 일부 전형 출결 만점 주기로


전남대, ‘코로나19’ 수험생 상황 고려

일부 전형 출결 만점 주기로

 

 

 
 
 전남대학교가 올해 대입 수시모집에 있어서 학생부교과전형과 실기/실적위주전형 지원자들의 출결성적을 모두 만점 처리하기로 했다.

 

 전남대 입학관리위원회는 29일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2021학년도 대학입학전형 기본계획 변경안을 확정, 발표하고, 수험생과 학부모, 진학지도 교사들이 유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변경안에 따르면, 전남대는 ‘코로나19’로 인한 고3 수험생의 불리한 상황을 고려하되, 졸업생과의 형평성을 감안해 수시모집 학생부교과전형과 실기/실적위주전형 지원자 모두에게 출결성적 10%를 만점 처리하기로 했다.

 

 또 학생부종합전형의 서류평가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정성평가하기로 했으며, 기존에 시행돼 온 자기소개서 미제출도 유지해 수험생의 부담을 덜어주기로 했다.

 

 전남대는 이와함께 올해 수시모집부터 전형별 복수지원 가능 횟수를 3회에서 4회로 확대해 수험생들의 지원기회를 더 주기로 했다.

 

 전남대가 이같이 수시모집 전형을 일부 변경한 것은 ‘코로나19’ 영향으로 고3 수험생의 상반기 학업 및 비교과활동 공백으로 재수생보다 불리하다는 여론과 수도권 주요대학들이 고3 구제책을 잇따라 발표함에 따라 지역내 수험생 및 학부모 불안을 해소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전남대는 4차 산업혁명시대를 이끌 창의적 융합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6개의 첨단학과를 신설하고, 올해 수시모집부터 310명의 신입생을 새로 뽑는다. 신설학과는 광주캠퍼스에 ▲인공지능학부 ▲지능형모빌리티융합학과 ▲빅데이터융합학과, 여수캠퍼스에 ▲헬스케어메디컬공학부 ▲석유화학소재공학과 ▲스마트수산자원관리학과이다.

 

 여수캠퍼스에는 또 지역인재전형도 신설해 광주.전남.북 고교 졸업(예정) 학생 227명을 선발한다.

비밀번호 확인
확인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