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요뉴스
  • HOME > CNU뉴스 > 주요뉴스
  • 확대
  • 기본
  • 축소
  • 출력

전남대, 광주전남 지역혁신플랫폼 선정 ‘쾌거’


전남대, 광주시+전남도 등 공동 추진

지역혁신 사업 선정 ‘쾌거’

 

 교육부 ‘지자체-대학 지역혁신사업’ 대상

국비 478억 등 1년간 무려 683억 지원

대학혁신 통해 지역핵심산업 인재 양성

지속가능 산업 육성…지역위기 극복 ‘앞장’

 

 
 

 전남대학교가 광주시, 전남도 등과 함께 추진할 683억 원 규모의 초대형 국비지원사업에 선정되는 쾌거를 거뒀다.

 

 16일 교육부는 광주전남지역을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 대상자로 최종 선정했다. 사업단은 1년 동안 국비 478억, 지방비 205억 등 무려 683억 원의 사업비를 지원받아 에너지신산업과 미래형 운송기기의 2개 핵심분야에서 산학협력과 인재양성에 나서게 된다. 또 사업진행에 따라 후속 지원도 계속될 전망이다.

 

 ‘지역혁신 사업’은 대학이 교육혁신을 통해 대학이 보유한 자원을 지자체 등과 공동 활용해 지속가능한 지역산업을 육성하고, 필요한 인재를 양성·공급해 지역위기를 극복해 나가자는 교육부의 역점 공모사업이다.

 

 이 공모에는 전국 14개 지역, 10개 플랫폼이 참여해 치열한 경쟁을 벌인 끝에 복수형은 광주·전남지역이, 단수형은 경남과 충북이 각각 최종 선정됐다.

 

 전남대는 이를 위해 지난해부터 지역대학 총장포럼을 비롯해 ‘지역혁신플랫폼’에 대한 아젠더 확산에 나서는 동시에 유관 기관·단체들을 대상으로 설명회와 공청회, 수차례의 실무협의 등을 진행하며 발빠르게 대응해 왔다. 이용섭 시장과 김영록 지사의 적극적인 참여도 큰 역할을 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특히, ‘에너지신산업’과 ‘미래형운송기기’ 등 2개 핵심분야를 선정한 사업범위는 정부의 한국판 뉴딜정책 10대 대표과제와 직접 맞닿아 있어, 정부정책과의 조율에 따라 상당한 시너지효과까지 기대되고 있다.

 

 정병석 전남대 총장은 “혁신플랫폼 선정을 계기로 우리 지역 대학들이 지역혁신과 도시재생, 지속가능한 산업육성에 직접 뛰어들어 우수 인재를 양성·공급함으로써 경쟁력 강화와 일자리 창출 등 지역생태계를 선순환구조로 돌려놓을 절호의 기회를 맞았다.”며, “코로나 19로 인한 시대적 전환기를 맞아 과감하고 적극적인 교육혁신을 통해 세계적 수준의 지역친화형·산업친화형 대학교육이 되도록 지역혁신의 주체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비밀번호 확인
확인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