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물동정
  • HOME > CNU뉴스 > 인물동정
  • 확대
  • 기본
  • 축소
  • 출력

천득염 석좌교수(건축학부) '미얀마의 역사문화와 불탑' 발간


천득염 석좌교수(건축학부)

'미얀마의 역사문화와 불탑' 발간

 

 
 
 전남대학교 천득염 석좌교수가 불탑의 발생과 전래, 그리고 변모양상을 살펴보는 네 번째 시리즈 「미얀마의 역사문화와 불탑 - 불탑의 아시아지역 전이양상 4」를 펴냈다. 전남대학교출판문화원.

 

 전남대 천득염 교수(건축학부)는 미얀마의 사원과 불탑에 대한 건축사적 연구가 부족한 우리 땅에서 「미얀마의 역사문화와 불탑」을 통해 불탑의 원류를 찾고 이들의 변모양상에 대해 연구의 초점을 맞췄다. 또 이전 시리즈에 비해 좀 더 쉽고 재미를 담으려 힘썼다.

 

 제1편 <미얀마의 역사와 문화>에서는 웃음 가득한 미얀마인들의 일상적 삶과 미얀마의 역사, 문화를 평이하게 소개하고, 제2편 <미얀마의 불탑>에서는 독특한 불교문화를 배경으로 한 미얀마의 불교사원과 불탑에 대해 살폈다.

 

 천득염 교수는 지난 2002년 교토대학 건축학과에서 연구년을 지낼 때부터 지금까지 불탑의 의미와 형상, 양식상의 조영원리, 국가 간의 변모와 차이를 통해 불교문화유산의 원리와 보편성 및 특수성에 대해 연구해 왔다.

 

 천 교수는 우리나라에서는 불탑의 형식적 유래를 거의 찾아볼 수 없어, 부처의 흔적을 좇아 수년간 티베트, 미얀마, 스리랑카, 네발, 라오스, 인도 등을 직접 찾아다니며 발로 뛰고 눈으로 본 연구들을 모아 ‘불탑의 아시아 지역 전이양상’ 시리즈를 펴내 왔다.

 

 지난 2013년 「인도불탑의 의미와 형식」을 시작으로, 「동양의 진주, 스리랑카의 역사와 문화」(2017), 「인도불탑의 형식과 전래양상」(2018)을 펴낸 바 있다.

 

 그는 앞으로 한국과 중국, 일본 불탑에 대한 비교론적 연구와 함께 현재 진행중인 네팔, 태국을 비롯하여 신장 위구르와 파키스탄 간다라, 또 중앙아시아의 불교유적에 대한 연구를 이어갈 계획이다.

 

 천 교수는 “미얀마 불탑에 대한 연구도서로는 이 책이 처음이라 생각되나 부족한 부분이 많을 것”이라면서도 “미얀마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고 아시아문화공동체가 공유하는 연대와 정서적 간극을 좁힐 수 있는 장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비밀번호 확인
확인 취소